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올해도 분양 물량 폭탄... 악재 우려

기사승인 2018.01.14  17:45:22

공유
default_news_ad2

- 미분양 5000가구 속 동남지구 등 1만1000가구 물량 폭탄
청주 미분양관리지역 탈출 못해…관계기관 15일 대책회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충북도내 미분양 아파트가 5000가구로 적체가 심각한 가운데 새해 1만1000가구가 새롭게 분양될 예정이어서 부동산 시장 악재로 작용할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청주지역은 지난 2016년 10월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지속적인 아파트 과잉공급 등으로 1년 4개월째 관리대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14일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청주 동남지구 8개 블록에서 아파트 3700여 가구를 공급하는 것을 비롯해 잠두봉 등 공원개발을 통해 2700여 가구가 분양시장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 청주 모충2구역 주거환경정비사업 지구 등 주택재개발 사업으로 2600여 가구, 서현2지구 개발과 지역 주택조합을 통해 1700여 가구 등 1만700여 가구가 분양 대기 중이다.

동남지구 등은 미분양 우려로 지난해 분양을 늦춰왔기 때문에 올해 분양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지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지난해 1월 3989가구에서 6월에 7108가구까지 치솟았다가 점차 감소해 지난달 말 4980가구로 줄었다.

그러나 올해 청주에 아파트 공급이 일시에 몰리면 미분양 물량이 대거 쌓여 아파트 시장이 침체의 늪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충북의 수부도시인 청주는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지정하는 미분양관리지역에 지정됐을 정도로 미분양 주택 물량이 많다. 청주는 지난해 11월 말 기준 미분양주택이 2434가구로 증가 추세에 있는 등 미분양주택 해소가 저조하다.

충주시도 지난해 8월 1일부터 미분양관리지역에 포함됐다.

이와 관련, 충북도는 15일 청주시, 충주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등 사업계획 승인부서와 한국토지공사(LH), 대한주택건설협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미분양 해소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이 자리에서 시행사의 분양 시기 조정, 임대주택 전환 등의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동남지구 등 공공택지의 분양 승인 때 분양가심사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분양가를 최대한 낮추고 LH가 미분양주택을 매입해 임대사업을 하는 방안도 협의테이블에 오른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두 차례 관계기관 회의를 통해 미분양 물량을 조정했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미분양 물량을 줄여 지역경제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영수 기자 jizoon11@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