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화재참사 부상자들 “보상액 치료비도 안돼”

기사승인 2018.01.11  20:24:23

공유
default_news_ad2

- 대책위 구성 불만사항 접수

(제천=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제천 화재 참사 관련 부상자들과 시민사회단체가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제천시 하소송 스포츠센터에서 지난달 21일 발생한 화재로 29명이 목숨을 잃고 40명이 다쳤다.

화재발생 3주가 지난 11일 현재 화재참사유족대책위원회는 소방당국 등과의 잇따른 브리핑을 통해 대형 참사가 발생한 원인과 책임 규명에 주력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6일 건물 화재보험사의 브리핑을 받았다.

지난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현안보고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이 책임을 지고 사고 수습과 보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고 발생 20일이 넘도록 장례비와 치료비는 물론 보상과 관련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확답을 받지 못했다.

유족들은 우선 진상 규명에 주력하고 있다.

부상자들은 10일 부상자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전체 부상자 가운데 스포츠센터 직원 등을 뺀 35명이 뜻을 모았다.

보험사는 건물주가 가입한 보험이 기초보험 성격이어서 현재 부상자들이 받을 수 있는 보상액은 진료비를 포함해 1인당 80만원 정도로 전해졌다.

부상자들 사이에서는 보상액이 치료비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는 상태다.

부상자 대부분이 연기를 흡입해 입원 치료를 받았고 일부는 대피와 구조 과정에서 다쳤다.

부상자 상당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호소하고 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도 나섰다.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는 “정부와 지자체의 미온적인 대응에 유족과 부상자들은 더 힘들어 한다”며 “이들은 물론 주변 상가도 큰 피해를 보고 있어 정부 차원의 지원을 끌어내기 위해서는 전 시민이 힘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장례비를 지원할 법적 근거가 없어 다른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승주 기자 ppm6455@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