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오는 14일 청주옥산~오창 민자 고속도 개통

기사승인 2018.01.11  17:44:50

공유
default_news_ad2
청주 옥산~오창 고속도 노선도.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경부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를 잇는 청주 옥산~오창 민자고속도로가 오는 14일 개통된다.

2014년 1월 착공, 377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옥산~오창 민자고속도는 총연장 12.1㎞, 왕복4차로로 건설됐다.

이번 개통으로 천안아산 KTX역과 청주국제공항이 연결돼 이동시간이 기존 54분에서 40분으로 단축돼 청주공항 접근성이 향상된다.

또 서오창IC 이용시 천안에서 오창과학산업단지까지 이동시간이 기존 45분에서 31분으로 단축돼 연간 297억원의 물류비 절약효과가 기대된다.

서오창IC 나들목 1개와 옥산JCT·오창JCT 2개의 분기점이 설치되며, 통행료 납부는 원톨링시스템을 도입, 재정고속도로와 연계 이용 시에도 요금을 한 번에 결제할 수 있다.

통행료는 옥산 분기점~오창 분기점 전 구간 주행 시 승용차 기준 1500원이다.

이는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의 1.07배 수준, 최소운영수입보장(MRG)이 없어 사업자가 운영 손실을 보더라도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하지 않는다.

청주시 관계자는 “옥산~오창 고속도의 개통으로 청주공항 활성화 및 오창산단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경철수 기자 cskyung@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