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천 화재 참사’ 본격 수사…화재원인 조사도 속도

기사승인 2017.12.26  19:51:33

공유
default_news_ad2

- 건물주·관리인 구속영장 신청…소방점검 업체 압수수색 나서
“도구로 얼음 녹여” 진술도 확보…경찰 “신속·치밀하게 수사”
참사 건물주 휴대전화 확보…“화재 당시 상황 단서” 복원 중

   
▲ 29명의 사망자를 낸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관련해 경찰이 26일 불이 난 건물의 소방전문관리를 맡은 강원 춘천시 소방안전점검업체 j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수사관들이 관련 서류가 담긴 박스를 가지고 제천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동양일보 장승주 이도근 기자) 29명의 생명을 앗아간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수사를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 25일 건물주와 관리인의 자택·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26일에는 불이 난 건물의 소방점검을 맡은 강원도 춘천의 한 소방점검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불이 나기 전 얼음을 녹이는 작업을 벌였다는 진술도 확보됨에 따라 화재 원인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노블 휘트니스 스파 화재 수사본부에 따르면 경찰은 26일 건물주 이모(53)씨와 관리인 김모(50)씨의 업무상과실치사상 혐의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건물주 이씨에게는 소방시설법(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와 건축법 위반 혐의가 추가됐다.

경찰은 현장감식과 생존자·목격자 진술 등을 통해 1층 로비에 있는 스프링클러 알람 밸브가 폐쇄돼 화재 당시 일부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또 20명이 사망한 2층 여성 사우나의 비상구 통로가 철제 선반 등에 막혀 탈출이 불가능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 같은 부실한 소방시설 관리 탓에 인명피해가 크게 확산됐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이씨와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28일께 열린다.

참사가 난 건물의 불법 증축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이 건물 8,9층 테라스가 불법 설치되고, 이씨가 9층 기계실을 직원숙소로 개조하면서 천장과 벽을 막은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또 이전 건물 소유주 박모(58)씨의 불법 증축 부분도 확인해 혐의 적용에 대한 법리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안전점검업체의 부실한 소방점검에 대한 수사도 속속 이뤄지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 25분부터 2시간 동안 강원도 춘천의 소방안전점검업체 J사를 압수수색해 컴퓨터 본체와 소방 점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J사는 지난달 30일 건물주 이씨의 의뢰를 받아 불이 난 스포츠센터 건물의 소방점검을 진행했다. 당시 25개 항목의 점검에서 스프링클러 누수 등 일부 소방 시설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찰은 J사가 건물 내부 소방시설의 미비점을 발견하고도 묵인했는지에 초점을 맞춰 수사를 벌이고 있다. 업체가 의뢰자인 건물주 이씨를 위해 점검을 느슨하게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경찰의 분석이다. 경찰은 지난 22일에도 J사 관계자를 불러 소방점검 과정과 이후 화재 예방조치 진행사항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궁에 빠졌던 최초 발화 원인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지상 1층 주차장에서 얼음 제거 작업을 했던 건물 관리인 김씨로부터 당시 작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했다. 앞선 조사에서 “얼음을 깨는 작업”을 했다고 진술한 김씨는 “도구를 이용해 얼음을 녹였다”고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불이 시작된 1층 천장 내부에 보온재와 발열등 등의 전기시설이 설치돼 있있던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전열기기 과열 등에 의한 화재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경찰은 화재 현장 사무실에서 건물주 이씨의 것으로 보이는 휴대전화를 확보해 복원작업에 들어갔다. 발견 당시 휴대전화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불에 심하게 탄 상태여서 복원이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이씨의 휴대전화 외에도 현재까지 14대의 휴대전화가 확보됐으며 이 가운데 8대는 유족에게 전달됐다.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기록이나 사진, 동영상 등이 화재 당시 내부 상황을 밝힐 수 있는 단서가 될 수 있어 분석 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