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 행정의 중심 밝힌 ‘평창 불꽃’

기사승인 2017.12.13  22:13:25

공유
default_news_ad2

- 세종 정부청사 옥상서 성화 봉송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에서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봉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세종=동양일보 신서희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13일 대한민국 행정 중심지 세종특별자치시에 도착, 봉송을 시작했다.
대전을 거쳐 충남지역 일정을 마친 성화봉송단은 세종시에 도착,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이란 이번 올림픽의 슬로건을 실현하기 위해 14일까지 이틀 간 시민들과 함께 할 예정이다.    
세종시는 행정·재정 상 특례 등 특성화된 지역 발전을 견인하고 국토 균형발전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출범한 특별자치시다.
성화봉송단은 세종시의 랜드마크인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이색봉송을 진행했다.
이날 봉송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기념 우표를 제작한 박은경 우표 디자이너가 주자로 뛴다. 
첫 주자로는 옥상정원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주자로 나섰다는 정원 담당자 허승녕 씨와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 등 다양한 사연의 주자들이 함께 했다. 
이 밖에도 대한민국 여자축구 국가대표인 남궁예지 선수와 중국 후난성에서 한국어 교사로 근무하며 한국의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노력 중인 유승환 씨 등 67명의 주자들이 동계 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며 봉송에 나섰다.
성화봉송행렬은 오후 6시부터 세종시청 잔디광장에서 진행된 지역축하행사를 끝으로 세종시에서의 첫 날 봉송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이날 지역축하행사에서는 전통행사 ‘용암강다리’와 퓨전국악을 시작으로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짜릿함을 통해 하나되는 순간을 선사할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 공연이 진행됐다.
이후 성화를 든 마지막 주자가 행사장의 성화대에 불꽃을 점화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기네스북에 등재된 옥상정원에서의 봉송이 세계에 세종시를 알리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성화봉송을 통해 대한민국 전역을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서희 기자 zzvv2504@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