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충남 외국인 소유 토지 여의도 2배

기사승인 2017.12.12  19:37:55

공유
default_news_ad2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외국인이 소유한 충남지역 토지 면적이 서울 여의도의 두 배 크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올해 상반기 기준 도내 외국인 소유 토지 규모는 전년보다 3%(51만6000㎡) 증가한 17.94㎢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도내 면적 8226.1㎢의 0.21%에 달하는 것이다.

공시지가로 환산하면 9435억원 규모로, 지난해 말보다 135억원(1.4%) 증가했다.

국적별로 보면 미국이 1156만8000㎡로 가장 많았고 일본(47만7000㎡), 유럽(44만5000㎡), 중국(29만6000㎡) 등 순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중국인이 보유한 토지 면적이 26만8000㎡에서 29만6000㎡로 10.4%(2만8000㎡)나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미국인 소유 토지도 지난해보다 1.1%(12만3000㎡) 증가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산의 외국인 소유 토지 면적이 721만7000㎡로 도내에서 가장 많았으며, 당진 171만8000㎡, 공주 144만8000㎡ 등으로 나타났다.

용도별로 임야·농지가 1049만6000㎡로 전체의 58.5%를 차지했고, 공장용이 623만9000㎡(34.8%)로 뒤를 이었다.

정래수 기자 pjm8929@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