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청양, 1인당 세출예산 전국 최상위

기사승인 2017.11.19  22:56:57

공유
default_news_ad2

- 내년 예산안 3570억원 편성… 올해 대비 466억원 늘어
노인·청년·공공근로 등 일자리 창출사업도 대폭 증액

(청양=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청양군은 내년도 예산안 3570억원을 편성, 지난 17일 군 의회에 승인을 요청했다.
이는 올해 예산 3104억원보다 466억원(15%)이 증가한 규모로 특히 본예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증액이다.
회계별로 살펴보면 △일반회계 부문은 올해 대비 346억원 늘어난 3202억원 △특별회계는 금년보다 10억원 감소한 50억원 △기금은 올해 대비 130억원 증가한 318억원이 각각 편성됐다.
군의 재정자립도는 11.6%로 올해 9.5%보다 2.1% 높아졌는데 이는 재산매각 수입에서 일시적으로 50억원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특히 군민 1인당 세출예산이 올해 948만원보다 166만원(17.5%)이 증가한 1114만원으로 전국 최상위권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분야별 예산편성 규모는 △농업분야 860억원 △복지분야 578억원 △지역개발분야 379억원 △문화·체육·관광분야 315억원 △환경분야 217억원 순으로 이는 군정 핵심정책인 부자농촌 구현과 복지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올해보다 예산이 크게 높아진 분야는 △문화·체육·관광(224억원→315억원) △농업(770억원→860억원) △복지(508억원→578억원) 등으로 최근 군이 강조하고 있는 문화·관광·스포츠 중심도시 실현을 위한 투자확대 방침이 적극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정부 핵심정책인 일자리 사업을 위해 노인일자리(14억원→29억원), 청년일자리(신규 5억원), 공공근로(6억원→11억8000만원) 등이 대폭 증액됐다.
이석화 군수는 “업무추진비를 13% 절감하는 등 경상적 경비의 증액을 억제하고, 지방채 발행 없는 건전예산을 편성했다”며 “어려운 재정여건아래서도 군민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박호현 기자 cgsnews@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