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부 10·24 대책 상가 등 투자위축… 지역 공실률 더 높아질 우려

기사승인 2017.10.25  18:51:05

공유
default_news_ad2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 정부가 24일 발표한 가계부채 종합대책으로 인해 상가,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 투자 위축으로 이어져 가뜩이나 높은 공실률이 더 높아질 전망이다.

25일 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 3월부터 부동산 임대업자 대출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도입해 원리금 상환을 유도한다.

신규 대출에서도 상환능력 심사를 통해 부동산 임대업자가 연간 임대소득이 대출이자보다 많아야 대출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건물을 매입하더라도 대출 원리금 상환이 가능한 예산 범위 안에서 투자토록 했다.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훨씬 악화될 소지가 많아진 것이다.

아파트보다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도 대출규제와 함께 이자부담이 커지면서 부동산 시장 전체가 침체될 수 있다.

초기 투자자본이 많이 들어가는 상가나 빌딩은 직격탄을 받게 될 예정이다.

대출이 힘들어지면 신규 매수가 줄어들게 된다.

여기에 금리가 인상되면 대출이자 부담이 늘게 돼 수익률이 떨어진다.

이로 인해 보유자가 매물로 내놓을 가능성은 높아지고 이는 가격하락으로 이어지게 된다.

가뜩이나 경기 침체로 인해 지역 상가나 오피스텔 등의 공실률이 높은 마당에 정부의 10·24 대책으로 인해 지역의 공실률은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과 충북은 전국 다른 곳과 비교해 10% 이상의 높은 공실률 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지역 부동산 업계의 한 관계자는 “대출 규제가 심화되면 투자할 의지가 꺾일 수밖에 없게 된다”며 “결국에는 빈 점포만 갈수록 늘어나는 부작용이 발생할 소지가 많다”고 말했다.

이정규 기자 siqjaka@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