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량칸막이는 생명의 문입니다”

기사승인 2017.09.26  21:54:39

공유
default_news_ad2

- 아산소방서 화재 탈출구 홍보… “위치·사용법 숙지”

(아산=동양일보 서경석 기자) 아산소방서가 화재 등 긴급 상황 시 탈출을 위한 아파트 경량구조 칸막이 중요성을 홍보하고 나섰다.

경량칸막이는 아파트 발코니의 한쪽 벽면을 9mm 정도의 석고보드 등으로 만들었으며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하다.

1992년 7월 주택법 개정으로 아파트의 경우 3층 이상의 베란다에 세대 간 경계 벽을 파괴하기 쉬운 경량칸막이를 설치하도록 의무화 됐다. 2005년 이후에는 세대마다 대피공간을 두도록 해 1992년 이후에 지어진 3층 이상의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나 대피 공간이 있다.

경량칸막이는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것이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 경량칸막이에 붙박이장, 수납장을 설치하는 등 비상대피공간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사례가 많다.

소방서 관계자는 “경량칸막이는 긴급한 상황에서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정확한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 긴급 대피에 지장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경석 기자 ks2run@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6
set_hot_S1N17
set_hot_S1N18
set_hot_S1N20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