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은 회인사직단 발굴 완료

기사승인 2017.09.26  20:27:57

공유
default_news_ad2

- “규모 크고 유구 많아… 발굴 성과 크다”

보은군은 26일 보은 회인사직단에서 발굴 조사를 완료하고 발굴현장 견학 및 발굴 조사 결과에 대한 보고회를 열었다. 사진은 발굴조사 현장에서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정상혁 보은군수.

(보은=동양일보 임재업 기자) 보은군은 26일 보은 회인사직단에서 발굴 조사를 완료하고 발굴현장 견학 및 발굴 조사 결과에 대한 보고회를 열었다.
발굴 조사결과 제단과 석축단, 유(담장)가 비교적 양호한 상태로 보존돼 있으며, 제단은 6.4m의 정방향으로, 자연층인 풍화토를 단 형태로 남겨두고, 그 외측으로 돌을 쌓아 제단을 축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담장)는 동서가 27.3~27.4m, 남북이 26.5~28.1m의 정방향에 가까운 형태이고, 폭은 0.6~1m로 밝혀졌다.
이번 발굴조사는 충북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유일한 사직단인 회인사직단에 대한 학술적 고증으로 유적의 규모와 범위를 확인해 향후 정비, 복원의 근거를 마련한 계기가 됐다.
발굴조사 전문업체인 재단법인 한울문화재연구원 김홍식 원장은 “그동안 발굴된 우리나라의 사직단과 비교했을 때 규모가 비교적 크고, 사직단의 설치 기준을 정한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1474년 제작)에 충실하게 따른 사직단으로 판단된다”며 “유구가 많이 남아 있는 편으로 발굴 성과가 크다”라고 말했다.
사직단은 토지를 관장하는 사(社)신과, 곡식을 주관하는 직(稷)신에게 제사를 올리던 국가와 지방에서 가장 중요한 시설로 보은 회인사직단은 일제강점기에 훼손됐던 것을 회인지역 주민들이 일부 정비해 오늘에 이르렀다.
또 2013년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충청북도 기념물 제157호로 지정됐으며 군은 지난 2015년 사직단의 보존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보은 회인 사직단 정비기본계획을 수립 후 정비 복원에 앞서 규모와 범위를 확인하기 위해 이번 발굴 조사를 실시하게 됐다.

 

임재업 기자 limup00@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hot_S1N6
set_hot_S1N17
set_hot_S1N18
set_hot_S1N20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