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증평군 마애불상군 국가지정문화재 추진

기사승인 2017.06.19  21:52:05

공유
default_news_ad2

- 2014년 추성산성 이어 두 번째
불교유적 활성화 연구용역 발주

증평군 증평읍 남하리사지 마애불상군(도 유형문화재 197호).

(증평=동양일보 김진식 기자) 증평군이 증평읍 남하리에 있는 남하리사지(절터) 마애불상군(충북도 유형문화재 197호)을 국가지정 문화재로 승격 추진한다.

19일 군에 따르면 마애불상군(바위에 새겨진 불상) 국가지정문화재 승격 추진과 함께 지역 내에 있는 불교 유적 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남하리사지 마애불상군은 커다란 자연 암반으로 이뤄진 석실형태로 바위면 3곳에 5구의 불상이 새겨져 있다. 본존상의 규모는 높이 3m, 너비 5m로 비교적 큰 마애불에 속한다. 편편한 암벽면의 중앙에 본존입상을 조각하고 그 좌·우에 양협시보살상이 배치돼 있다. 우협시보살상은 아쉽게도 거의 알아볼 수 없으며 불신의 외곽과 얼굴 부분만 확인 된다.

이 마애불은 당초 통일신라말기에서 고려 초(9~10세기)에 만들어진 걸로 알려졌었다. 그러나 최근 연구 결과 그 보다 훨씬 이전인 7세기 신라시대에 의해 조성된 것으로 밝혀졌다.

군은 이번에 종합화한 학술연구 데이터를 가지고 문화재청에 승격을 건의할 예정이다.

현재 증평군의 국가지정문화재는 2014년 사적 527호로 지정된 증평 추성산성이 유일하다.

홍성열 군수는 “남하리사지 마애불상군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은 군민들에게는 애향심 고취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그 주변 일대에 대한 정비 계획 수립을 검토해 역사교육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식 기자 wlsylr1220@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6
set_new_S1N17
set_new_S1N18
set_hot_S1N6
set_hot_S1N8
set_hot_S1N17
set_hot_S1N18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